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 원격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사회·복지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올해의 시민] 최은희 정읍동학시정감시단 대표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1년 12월 31일(금) 15:2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간해피데이

공적 문제가 발생한 곳에는 항상 그가 있었다. 소싸움장을 시작으로 상두리 석산, 라벤더 허브원, 칠보산 버섯재배사, 동물보호센터, 공무직 부정채용, 정치자금 수수의혹, 최근에는 식수원 오염문제까지, 정읍동학시정감시단과 최은희 대표는 항상 선두에 섰고 당사자들을 서포트했다. 동학시정감시단은 올해 3월부터 현재까지 일인시위를 이어오고 있다.

1226일 정읍시내 한 쌍화탕 가게에서 만난 그는 이렇게 될 줄 몰랐다고 말했다. 잠깐 공적인 영역에 있다가, 다시 생계로 돌아올 줄 알았다. 돈도 벌어야 하고, 출판사에서 좋은 책도 내고 싶었다. 그는 왜 돌아가지 못한 것일까? 소싸움장 반대를 할 때, 시청의 한 고위관계자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우리가 당신 얘길 다 들어줄 필욘 없잖아요.”

이 말의 방점은 들어줄 필요가 없다에 찍혀있다. 실제 주민의 목소리를 경청할 생각이 없었다. 딴데 정신이 팔려 있었다. 우리를 편향적이라고 낙인찍고 싶겠지만, 진정한 대화와 토의를 원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다. 그래서 목소리를 모으기 위해 동학시정감시단을 꾸릴 수밖에 없었다. 현재는 10여명의 회원들이 함께 하고 있다. 단체를 꾸렸더니, 이제는 그들에게 목소리를 들려주는 이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래서 일인시위를 그만둘 수 없었다.

시청 공무원들이 그를 고소했지만 모두 무혐의가 나왔다. 최 대표는 의미있는 한 해였다고 회고했다. “정읍의 시민운동이 실천적 측면에서 한발 더 나아갔다고 자평했다. “동학시정감시단 동료들, 함께 하신 시민들께서 결국 변화를 만들어 냈다.” 그는 1221일 전북환경시민상을 수상했다. 동물학대 논란을 빚은 소싸움장을 막아내고, 30년 석산 개발로 고통받는 현장을 지키며, 시민의 힘으로 시정을 바꾸기 위해 노력한 공로이다. “목소리를 듣지 않는 이들에게 적어도 경종을 울리고 싶었다.”

김동훈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최신뉴스
‘휴일에도 문자폭탄’…동료교사 ..  
고창군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지..  
지방선거 여진에 ‘우왕좌왕’ 고..  
소급입법은 반대, 소급적용은 찬성  
고창군의회 정례회…행정사무감사,..  
조선최초 여성국창 진채선 기념사..  
고창문화관광재단, 안종선 상임이..  
노을대교, 이대론 안 된다  
고창군,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친환경농업 기반구축사업’ 고창..  
교육현안 해결 위한 특교세 20억원..  
김성수 도의원, “서남권 특별회계..  
정읍시체육회장 선거, 4명 출마 ..  
정읍시 내년 본예산안 1조1220억원..  
정읍시장 측근들 동시 압수수색…..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